포토

“비를 내려 주소서”



메말라가는 대지에 단비를 염원하는 농민들의 애틋한 마음을 담은 기우제가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옥포면 송해공원에서 열렸다. 기우제가 끝날 무렵 김문오 달성군수(왼쪽 세번째)와 참석자들이 소나무가지를 불에 태우는 의식을 치르고 있다. 이 의식은 연기가 하늘로 올라 구름이 되어 비가 내리길 기원하는 뜻을 담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문화

삼강나루를 왕래하는 사람들과 보부상, 사공들에게 요기를 해주거나 숙식처를 제공하던
2019-02-20 19:54:23

전선 위의 참새

12일 오후 대구 북구 한 들녘. 먹을거리 없는 춥고 긴 겨울날 부지런히 돌아다니며 살을 찌
2019-02-12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