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상욱 엑스코 사장, 이번엔 직원에게 막말

노조, 갑질 제보 상당수 접수 “자신의 지위 내세워 직원 무시”전임 사장 두둔하는 발언까지

노조와해 의혹 등으로 노동청과 검찰에 고발당한 김상욱 엑스코 사장이 이번에는 폭언 등 막말 파문이 일고 있다.

엑스코 노조는 8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상욱 사장은 자신의 우월적 지위를 내세워 직원들을 무시하고 인격 모독과 부당한 처우를 수시로 행해 왔다”며 “불명예 퇴진한 전임 사장을 두둔하는 발언도 했다”고 폭로했다.

노조는 지난해부터 회사 내 갑질에 대한 직원들의 자체 신고를 받은 결과 김 사장의 폭언과 막말, 갑질에 대한 제보가 상당수 신고됐다.

노조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해 8월 직원들을 직급별로 모아 “나는 대학 때 총학생회장을 해 인맥과 기반을 가지고 있다. 언론에서 실어줄 사람도 없고 시의회에도 먹히지 않는다”며 “대구시가 지난번에 제보했던 사람들이 누군지 내게 다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과거에 수천만 원까지 받아서 착복하고, 상납도 하고, 그 사람들 잘려나가고 구속도 됐다”며 “그때는 왜 제보 안 했느냐”고 말했다고 노조는 설명했다.

김 사장은 지난해 6~8월 시민단체 정보공개청구가 이어지자 직원들에게 “전임 사장이 횡령을 한 것도 아니고 무슨 잘못을 했느냐. 사장이 드럼실 만들어 사용한 것이 뭐 그리 잘못됐느냐”며 “문제는 드럼실을 언론이 찍도록 문 열어준 직원에게 있고 이런 행동이 회사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고 전임 사장을 두둔하는 발언도 했다는 것.

또 “내부고발하면 직원 복리후생에 아무 도움이 안 된다. 임금인상 물 건너가고 경영평가 D등급 받아서 성과급도 없다. 인원 감축도 시킨다”며 내부고발을 비난하는 발언도 했다고 노조는 밝혔다.

이와 관련 엑스코 홍보팀은 “9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번 노조 주장에 대해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대구시, 기관단총에 묻힌 대통령 지원약속 살려라

대구시가 ‘기관단총 경호’에 묻혀버린 대통령의 지원 약속 불씨를 살리느라 안간힘이다
2019-03-25 20:00:00

지역 국가기관장들 대구와 스킨십 높였다

대구·경북지역 국가기관장들이 대구의 이해를 넓히기 위해 함께 25일 서문야시장을 투어
2019-03-25 20:00:00

대구 동물테마파크 내에 반려동물테마파크라니...

대구시가 계획 중인 동물테마파크 내 반려동물테마파크 건설을 두고 수의사 등 전문가들
2019-03-21 20:00:00

대구 북구청에서 2019 민생안정 현장상담회 열려

‘2019 민생안정 현장상담회’가 21일 오후 2시부터 대구 북구청에서 열린다.상담회는 시민
2019-03-20 20:00:00

지역 중소기업 12개사 81명 채용한다

대구시는 구직자들에게 취업기회를 제공하는 ‘일자리 잡고 데이(job go day)’ 행사를 21일
2019-03-20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