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온 헬기 추락 제작사 처벌해야”

“마린온 헬기 추락 제작사 처벌해야”

2019.01.08 20:19

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사고로 숨진 장병 유가족들은 헬기 제작사 처벌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대구지검과 포항지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유가족들은 진정서에서 “헬기 추락사고로 5명의 장병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지난해 7월19일 헬기 제작회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로 수사를 요청하며 고소ㆍ고발했다”며 “5개월여 시간이 지났지만 피고소인 기소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지적했다.

이들은 “마린온 사고 조사위원회는 사고 헬기 핵심부품인 로터마스터에 제작 공정상 균열이 있었음을 밝히고 이를 사고원인으로 지목했다”며 “사고와 관련한 결함을 방치한 제작사에 책임을 물어야 마땅함에도 단지 부품을 만든 프랑스 업체 과실로 책임소재를 축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고 헬기는 진동 문제로 정비를 받았지만 해결되지 않았고, 수차례 정비로 해결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면 제작사로 반입해 정밀 점검해야 했지만 KAI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검찰은 사고 헬기 블레이드(날개) 결함을 수사하고 불량 부품을 사용한 과실을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17일 포항공항에서 정비를 마친 해병대 상륙 기동헬기 마린온이 시험비행 도중 추락해 영관급 장교 2명, 부사관 2명, 병사 1명 등 총 5명의 장병이 순직했다.

해병대는 사고조사 결과에 대해 “로터마스트 파단으로 인해 메인로터가 탈락하면서 발생했으며, 로터마스트 파단은 소재 제작 때 발생한 균열에서 기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주형·김웅희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