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음주운전 조사 받으러 가는 길, 또 만취돼 차 몰아

대구지검, 간 큰 30대 구속 지난달 윤창호법 발효 이후3명 구속기소·2명 기소중지

검찰에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로 조사를 받으러 가면서 술에 만취해 운전한 간 큰 30대가 구속됐다.

대구지검 형사4부(박주현 부장검사)는 상습적으로 음주운전을 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35)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8일 밝혔다.

음주운전으로 3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A씨는 지난해 9월27일 오후 6시20분께 대구시 북구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운전하다 주변에 있던 차를 들이받고 달아났다가 현장에서 붙잡혔다.

사고 당시 무면허였던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18%였다.

그는 경찰 조사를 거쳐 사건이 검찰에 넘어온 지난달 5일 오후 5시께 대구지검에 조사를 받으러 가면서도 검찰청 민원인 주차장까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의 신고로 경찰이 A씨에 대해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의 2배가 넘는 0.229%였다.

검찰 관계자는 “A씨를 조사하던 중 술 냄새가 많이 나는 것을 추궁하다가 또 음주운전을 한 것을 확인했다”며 “A씨를 구속하고 차량도 압수했다” 밝혔다.

검찰은 음주운전 처벌이 강화된 이른바 ‘윤창호 법’이 발효된 지난 한 달 동안 상습적으로 음주운전을 한 운전자 3명을 구속기소 하고 2명을 기소 중지했다.

음주운전 문화를 없애기 위해 경찰이 피의자를 불구속 상태로 넘긴 사건 가운데 보강 수사를 거쳐 구속했다.

지난달 구속기소된 B(41)씨의 경우 음주운전 처벌 전력이 6차례 있었다. C(52)씨는 음주운전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중에 또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대구시, 기관단총에 묻힌 대통령 지원약속 살려라

대구시가 ‘기관단총 경호’에 묻혀버린 대통령의 지원 약속 불씨를 살리느라 안간힘이다
2019-03-25 20:00:00

지역 국가기관장들 대구와 스킨십 높였다

대구·경북지역 국가기관장들이 대구의 이해를 넓히기 위해 함께 25일 서문야시장을 투어
2019-03-25 20:00:00

대구 동물테마파크 내에 반려동물테마파크라니...

대구시가 계획 중인 동물테마파크 내 반려동물테마파크 건설을 두고 수의사 등 전문가들
2019-03-21 20:00:00

대구 북구청에서 2019 민생안정 현장상담회 열려

‘2019 민생안정 현장상담회’가 21일 오후 2시부터 대구 북구청에서 열린다.상담회는 시민
2019-03-20 20:00:00

지역 중소기업 12개사 81명 채용한다

대구시는 구직자들에게 취업기회를 제공하는 ‘일자리 잡고 데이(job go day)’ 행사를 21일
2019-03-20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