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스포츠산업 기업 제품 인도네시아·태국 수출 ‘날개’

지역 스포츠산업 기업 제품 인도네시아·태국 수출 ‘날개’

2018.03.13 19:48

세영정보통신(오른쪽)은 지난 8일 통신 관련 태국업체인 프젠트 테크놀로지와 1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br>
세영정보통신(오른쪽)은 지난 8일 통신 관련 태국업체인 프젠트 테크놀로지와 1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지역 스포츠산업 기업들이 지난 4∼9일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380여만 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
현지에서 체결된 계약규모는 10여만 달러다.

13일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구광역시의 후원으로 참가한 시장개척단에는 △씨앤디 △테일업 △대류 △바이크마트 △세영정보통신 △원소프트다임 등 6개사가 참여했고 인도네시아 및 태국 현지에서 약 80여 개사가 함께 했다.

양방향 무선 송수신기를 제작하는 세영정보통신은 ‘위위(WiWi)’ 제품을 태국의 통신 및 네트워킹 관련 회사인 프젠트 테크놀로지에 향후 1년간 10만 달러 규모로 납품하는 계약을 맺었다.

프젠트 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단말기 하나로 모든 송수신을 할 수 있고 다양한 디지털 기기들과 높은 호환성을 지니고 있는 점이 매우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기능성 스포츠의류 제조업체인 테일업은 태국 스포츠용품 및 의류 시장에서 90% 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그랜드 스포츠 기업으로부터 배드민턴 관련 의류의 디자인과 소재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제작에 관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가고 있다.

이재훈 대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장은 “오는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열리는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태국 현지에서 지역 기업들의 진출 가능성을 직접 확인했다”며 “지역 스포츠산업 관련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들을 마련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TP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는 아시아 시장에서 지역기업들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중국, 일본 등에 시장개척단을 순차적으로 파견할 예정이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