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강추위에 미세먼지까지…뻑뻑하고 시린 눈

온도·습도 조절 안구건조증 개선 효과난방기 바람 얼굴에 직접 쐬지 않도록각막염은 초기에 안과 방문해 치료를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미세먼지를 ‘신종 담배’로 표현할 만큼 미세먼지의 심각성이 커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세먼지는 호흡기 질환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많이 알려졌지만 결막에 닿으면 안구 표면이 손상되고 눈물이 말라 안구건조증과 각막염 등 안질환도 쉽게 일어난다.

‘삼한사미(사흘 춥고 나흘 미세먼지가 짙은 현상)’라는 말처럼 차가운 공기와 뿌연 하늘이 지속되고 있는 요즘 미세먼지가 일으키는 다양한 안질환과 이를 예방하기 위한 생활 속 수칙에 대해 알아본다.

◆안구건조증, 간단한 습관으로 개선

춥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며 안구건조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10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안구건조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매월 평균 7%씩 증가하고 있다.

난방기기 사용이 많은 겨울철에 안구건조증 환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게다가 최근 발생빈도가 잦아진 미세먼지는 눈물막을 약화시켜 안구건조증을 더욱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주요 증상으로는 눈의 뻑뻑함, 시림과 이물감 등의 자극이 나타난다. 심할 경우 눈을 뜨기 힘들고 시력 저하까지도 생길 수 있다.

처음에는 단순히 눈이 건조한 상태라고 여겨 방치하기 쉽지만 눈 안쪽에도 염증이 진행되는 각막 궤양 등으로 악화될 수 있다.

따라서 증상 초기에 정밀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안구건조증은 온도와 습도 조절, 눈의 피로 줄이기 등으로 어느 정도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실내에서는 가습기나 젖은 빨래 등을 활용해 습도를 40~60% 수준으로 유지하고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사용 시 일정 시간마다 눈을 자주 깜박여 주는 것이 좋다.

또 체내 수분을 충분히 유지할 수 있도록 물을 자주 마시고 인공 눈물을 넣는 것도 방법이다.

1회 1~2방울씩 하루 4~5회 점안하는 것이 적당하다.

류익희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은 “시력교정술을 받았거나 임산부는 외출 시 반드시 안경을 착용해 미세먼지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것을 권한다”며 “특히 건조 증상이 심해 일상에 불편함을 겪는다면 눈 주변부를 레이저로 3~4회 조사해 안구건조증 증상을 완화해주는 IPL레이저 시술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지나치게 흐른다? 눈물흘림증 주의

안구건조증과 함께 겨울철 주의해야 할 질환은 ‘눈물흘림증’이다.

일상생활에 불편을 줄 만큼 눈물이 지나치게 자주 나오는 증상이다. 눈물흘림증은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40대 이상으로 노화로 인해 눈물이 빠져나가는 눈물길이 좁아지거나 막혔을 때 발생할 수 있다.

이밖에도 알레르기, 눈의 충격, 이물질 등이 원인으로 알려졌다.

주로 중장년층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데 스마트폰, 컴퓨터 등 전자기기 사용 증가로 인해 눈이 건조해진 20~30대 젊은층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정상적인 경우 눈물은 눈 표면을 적절하게 적시고 코 쪽의 눈물길을 통해 자연스럽게 빠져나간다. 그렇지 못할 때 눈물이 흘러넘치는데 눈물이 흐르는 증상 외에도 시야가 항상 뿌옇고 충혈, 눈곱, 통증 등의 증상이 함께 생길 수 있다.

눈물흘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눈이 건조해지지 않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실내 습도를 60% 정도로 유지하고 하루 3회 이상 환기를 시키면 도움이 된다.

또 히터 등의 난방기 바람을 얼굴에 직접 쐬지 않도록 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 좋다. 눈에 좋은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칼륨은 눈 조직을 보호하는 작용을 하는 영양소로 바나나를 먹으면 칼륨을 잘 보충할 수 있다.

◆각막염, 방치하면 시력저하까지

각막염은 눈의 검은자 부위를 덮은 볼록한 각막에 감염이나 알레르기 등으로 염증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눈이 시큰거리거나 눈부심, 이물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실명에 이를 수 있다. 2017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전체 환자 중 여성이 63%로 남성보다 약 1.7배 많았다.

특히 10~20대 여성 환자가 많은데 서클렌즈나 콘택트렌즈의 사용률이 높은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특히 각막염의 염증 상태가 만성화되면 치료 후에도 각막 혼탁으로 영구적인 시력저하가 올 수 있다.

따라서 초기에 안과를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통상은 항생제 등 염증에 효과적인 약물치료를 한다. 또 일상생활에서는 콘택트렌즈보다 안경 착용을 권장한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도움말:류익희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대표원장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2019년 후견사건 실무연구회 워크숍 19일 대구인터불고호텔에서 열려

2019년 후견사건 실무연구회 워크숍이 19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대구 인터불
2019-07-18 20:00:00

‘월성 삼정그린코아 포레스트’23일부터 3일간 정당계약

대구 달서구 ‘월성 삼정그린코아 포레스트’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정당계약을 실시
2019-07-18 20:00:00

대구고법, 선거법 위반 남진복 경북도의원 항소심 벌금 90만 원, 의원직 유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는 남진복 경북도의원이 항소심에서도 의원직 유지에 해당
2019-07-18 16:59:1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