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고도근시, 안과질환 위험 높아…시력교정보다 ‘눈 건강’부터 유의

렌즈 삽입술로 잘 보여도약해진 조직·신경 그대로근거리 작업시 휴식 중요



대한 안과학회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12∼18세 청소년의 근시 유병률은 80.4%였으며 이중 고도근시 유병률은 12%에 달했다.

근시는 주로 청소년 성장기에 몸과 함께 눈이 성장하면서 발생한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어 그 위험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지만 평생 시력을 결정짓는 요인이므로 문제 인식이 필요하다.

또 고도근시인 사람은 정상인보다 망막과 시신경이 약한 경우가 많고 눈의 구조가 특이하기 때문에 망막변성, 망막박리 등의 안과 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높아 평소 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안경 없이 일상생활 어려운 고도근시

근시는 먼 곳을 바라볼 때 물체의 상이 망막의 앞쪽에 맺히는 굴절 이상으로 먼 곳은 잘 안 보이고 가까운 곳은 잘 보이는 상태의 눈을 의미한다. 고도근시는 심한 근시를 말한다.

고도근시가 있는 사람은 시력검사표의 가장 큰 글씨도 구분하기 힘들고 가까이 있는 물체도 잘 안 보여서 안경이 없으면 일상생활이 어렵다. 안경 렌즈도 두꺼워서 안경을 썼을 때 눈이 작아 보여 안경 대신 렌즈를 착용하는 이들도 많다.

일반적으로 렌즈의 굴절력을 도수를 나타내는 단위를 D(디옵터)라고 한다.

마이너스는 근시, 플러스는 원시, 정상적인 정시는 0디옵터이다. 고도근시는 -6D이다. 초고도 근시는 -9D 이상을 말하는데 그 자체를 질환으로 보기 때문에 병적 근시라고 부른다.

고도근시인 사람은 정상인보다 망막과 시신경이 약한 경우가 많고 눈의 구조가 특이하기 때문에 망막변성, 망막박리 등의 안과 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풍선의 원리를 생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대구 누네안과병원 문다루치 원장은 “풍선은 불면 불수록 크기가 커지면서 표면이 얇아진다. 근시가 생기면 안구가 커지면서 안구의 길이도 앞뒤로 늘어난다. 이때 안구 내면을 이루는 신경막 조직인 망막도 함께 얇아진다”고 설명했다.

또 “풍선을 계속 불면 어느 정점에서 터져버리듯이 망막 또한 근시가 심해지면 망막에 구멍이 나는 망막열공, 찢어지는 망막박리가 나타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유전적 원인 근거리 작업 줄여야

근시와 마찬가지로 고도근시도 유전적인 영향을 많이 받는다.

PC와 스마트폰이 대중화로 가까운 거리에서 장시간 문자 메시지를 보내거나 컴퓨터를 사용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고도근시의 위험은 더 커졌다.

근거리 작업을 오래하면 수정체가 가까운 거리만 보도록 훈련되기 때문에 근시가 심해질 수 있다.

근시를 교정하는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안경 착용이 있고 라식과 라섹 등의 시력교정술로도 교정할 수 있다. 초고도 근시 환자는 라식이나 라섹보다 안내렌즈 삽입술이 적합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안경이나 시력교정술로 근시 도수를 정상으로 만들어 잘 보이더라도 눈 안의 조직이나 신경이 약해진 상태는 바뀌지 않는다.

고도근시가 있다면 근거리 작업을 과도하게 하지 않아야 한다. 근거리 작업을 장시간 할 경우 시간당 10분 정도 휴식시간을 가져야 한다. 이때 멀리 있는 물체를 바라보며 휴식을 취하면 더욱 좋다.

또 고도근시는 일반인보다 눈이 약한 상태이므로 정기적인 안과 검진으로 눈 건강에 이상은 없는지 또 초고도 근시로 진행하지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적어도 1년에 한 번은 주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비문증, 광시증이 새로 생기거나 심해지는 경우에는 망막검진을 받는 것을 권한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도움말=대구누네안과병원 문다루치 원장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2019년 후견사건 실무연구회 워크숍 19일 대구인터불고호텔에서 열려

2019년 후견사건 실무연구회 워크숍이 19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대구 인터불
2019-07-18 20:00:00

‘월성 삼정그린코아 포레스트’23일부터 3일간 정당계약

대구 달서구 ‘월성 삼정그린코아 포레스트’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정당계약을 실시
2019-07-18 20:00:00

대구고법, 선거법 위반 남진복 경북도의원 항소심 벌금 90만 원, 의원직 유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는 남진복 경북도의원이 항소심에서도 의원직 유지에 해당
2019-07-18 16:59:1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