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신 장군이 칼로 바위 가른 전설 단풍 사이사이 옛날 이야기 묻어있네

경주에 있는 산들은 신화 같은 역사적 이야기들을 하나씩은 다 품고 있다. 경주 어디를 가든 사적지요 공원인 것처럼, 단석산도 문화재와 전설을 간직한 국립공원이다. 산 이름에 드러난 것과 같이 칼로 베어진 듯한 바위가 있고, 김유신 장군의 수도 이야기와 바둑을 두던 신선... [2017.12.10]

신라시대 경주 서쪽의 대표 산 2시간 걸으니 과거여행 떠난 듯

경주는 어딜 가도 공원이다. 아주 오래된 시간의 흔적이 완연한 역사문화유적들이 자연스럽게 오늘의 시간을 만나고 있다. 특히 나라에서 지정한 국립공원지구가 8개소나 돼 경주지역 군데군데 특별한 문화유적과 함께 이색적인 향기를 풍기며 방문객들을 맞고 있다.선도산은 국립공원... [2017.12.03]

누구나 반겨주는 뒷산 같은 곳…한 여인의 따뜻한 마음씨 전설 내려온다네

송화산은 경주 충효동과 석장동 사이에 있는 낮은 산이다. 흥무공원과 김유신 장군의 묘가 있는 사적지를 지나 옥녀봉으로 이어지는 구역이 모두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구역이다. 송화산 국립공원지역은 화랑지구로 분류되는 최고봉 옥녀봉이 있는 운동하기 좋은 코스로 인기다. 옥녀... [2017.11.26]

‘사람은 곧 하늘’…민중 위해 고심했던 최제우 선사 읊조림 들리는 듯

경주에는 신라 천 년이 그대로 녹아 있다. 고려시대 경주의 모습, 조선시대 흔적도 면면히 흐르고 있다. 우리나라 근대사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평가되고 있는 동학, 천도교의 발상지 또한 경주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동학은 우리나라 근대사 최초의 민주화 운동이라... [2017.11.19]

금강석처럼 단단한 진리 품은 곳…신라시대 금강산은 여기였다네

경주에는 소금강산이라는 이름을 가진 산이 있다. 신라시대에 금강산으로 불리던 원조 금강산이다. 우리나라 아름다운 산의 대명사로 불리는 북쪽 금강산은 금수강산의 줄임말로 표현되는 단풍과 기암괴석 등의 경치가 좋음을 설명하는 이름이다. 신라시대 금강산은 해석이 다소 다르... [2017.11.12]

단풍이 맞고 억새가 배웅하는 무장산…‘가을의 진수’ 여기 다 있다

가을 주말이면 누구나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 한다. 특히 총 천연색으로 화장하는 산으로 향하는 발걸음이 부쩍 늘어나 산과 계곡이 등산복으로 알록달록 더욱 화려하게 물든다. 경주의 산들은 저마다 무언가 특별함이 있다. 무장산, 남산, 금강산, 단석산, 선도산, 오봉산 등등... [2017.11.05]

김춘추·김유신·문무왕부터 숨은 공로자들까지…분단 국가서 ‘통일의 역사’ 만나다

신라의 삼국통일은 세계사적으로 두고두고 회자되는 찬란한 역사다. 이민족의 힘을 빌어 자신의 민족들이 피를 흘리게 했다는 비판도 있다. 그러나 엄연히 나라의 기틀을 다지고 백성들의 평안을 위한 위업이라는 평가가 일반적이다.신라의 삼국통일로 지금의 대한민국 영토와 국권이 ... [2017.10.29]

서악동 삼층석탑 주변은 구절초 바다…꽃과 고분이 빚어낸 그림같은 가을풍경

아침저녁으로 바람이 차게 느껴진다. 들에는 벌써 추수가 시작돼 황금벌판이 더러 듬성듬성하다. 경주의 낮은 산에도 울긋불긋 단풍이 들어간다. 등산객들의 옷차림이 화려하게 꽃을 피우고 있다. 역사문화도시 경주에는 문화재와 함께 다양한 꽃들이 어우러져 가을 단풍 객들을 유혹... [2017.10.22]

교복 입고 완장 차고 그리운 학창시절로…옛 친구들과 ‘추억의 수학여행’ 다시 한번

추억은 다 아름다운 것일까? 지난 시간의 흔적을 찾아 경주로 몰려드는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신라문화원이 장년층의 감정선을 자극하는 ‘추억의 수학여행’ 프로그램을 기획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아름다운 시간선물을 배달한다. 우리나라 50~60대 장년이라면 누... [2017.10.15]

신라 화랑처럼 활시위 당겨보고, 조선 선비가 돼 옛 말씀 되새기네

경주는 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는 역사문화도시다. 곳곳에서 지난 시대의 한 장면을 화석처럼 굳은 채 꾸준히 웅변하고 있는 유물들이 산재해 있다. 이러한 유물들을 매개로 체험탐방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어 이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줄을 잇고 있다.‘아∼아∼ 신라의 밤∼... [2017.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