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극복 선도 대학’ 선정 ‘호산대, 문화조성 사업 앞장

2017.08.07

호산대가 최근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 지정됐다.

호산대는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 지정됨에 따라 경북도와 손잡고 지역사회의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과 조기검진 및 예방을 위한 홍보 등 다양한 치매극복 활동을 통해 치매 친화적 문화 조성 사업에 앞장서게 된다.

호산대는 치매극복 선도 대학으로 지정되기에 앞서 지난 3월부터 간호학과와 물리치료과 및 노인보건복지과 학생 71명으로 구성된 봉사 동아리를 중심으로 치매보듬마을 조성사업과 치매쉼터 운영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호산대 봉사동아리 학생들은 이뿐만 아니라 치매 선별검사 및 인지향상프로그램에도 참여하고 있으며, 치매 보듬마을 어르신과 일촌을 맺어 건강을 돌봐드리기와 전화로 안부 여쭈기 등 다양한 활동으로 지역사회의 치매극복 사업에 보탬이 되고 있다.

김재현 호산대 부총장은 “지역의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의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서의 역량을 강화함은 물론 치매친화적 공동체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