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의료기술개발기관 선정 경북대, 5년간 33억 원 지원받아

2017.08.07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추진하는 2017년도 바이오ㆍ의료기술개발사업의 신규과제인 차세대 의료기기 플랫폼기술 사업의 연구 총괄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5년간 33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번 사업의 총괄책임자는 김지현 경북대 전자공학부 교수로 청각재활기기 분야 조진호 전자공학부 교수와 김명남 의과대학 의공학교실 교수 등이 참여한다.

바이오ㆍ의료기술개발사업은 국민 생명과 건강에 직결된 바이오 및 첨단의료 분야 핵심 원천기술 확보 및 바이오 경제시대를 주도하는 산업화 지원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김 교수팀은 ‘3차원 마이크로 바이브로 토모그라피 및 초소형 음향 빔포머 기반의 차세대 맞춤형 청각 재활의료기기’ 개발 및 시작품 제작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총괄연구책임자인 김지현 교수는 “기존 1차원적인 청력검사기술은 소리자극에 대한 환자의 주관적인 반응이나 고막에 대한 1차원적인 반응 정보만을 획득해 검사하고 있어 이를 보다 객관하고 3차원적으로 형상화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며 “이번 연구는 외이도에 접촉하지 않고 고막 및 중이 영역의 깊이 방향과 진동 정보를 획득하며, 고막 전체를 촬영할 수 있는 ‘3차원 마이크로 바이브로 토모그라피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김지현 경북대 전자공학부 교수.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