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경북과학기술대상 고영건 영남대교수 ‘진흥상’

고강도 경량·다기능 첨단소재 연구 성과

2017.10.12

고영건 교수
고영건 교수


고영건(41) 영남대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제17회 경북과학기술대상’에서 ‘진흥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고 교수는 역대 진흥상 수상자 가운데 최연소 수상의 영예도 안으며, 차세대 과학 기술을 이끌 신진 과학자로서 인정받았다.

고 교수는 고강도 경량 소재와 다기능 첨단 신소재의 핵심기술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를 거뒀다.
그는 국내 금속 분야 연구자 중 이례적으로 미국화학학회에서 출판하는 ACS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앤 인터페이스에 논문을 게재하는 등 최근 3년간 세계최고 수준의 국제학술지에 54편의 논문을 게재했다.

또 7건의 특허를 등록하는 등 왕성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 교수는 첨단 임플란트 소재, 고강도ㆍ고연성 마그네슘 합금, 금속ㆍ세라믹 이중접합 코팅기술 등을 개발해 산업계로부터도 주목받는 등 국내 소재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그는 포항공대에서 학사ㆍ석사ㆍ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지난 2007년부터 메사추세츠공과대에서 박사 후 과정을 수행한 후, 2009년 3월부터 영남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국내외 연구 성과로 지난 2006년 미국 금속재료학회(TMS) 실버메달, 2008년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주관 하버드대학교 연례 심포지엄 최우수논문상, 2012년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우수논문상 등을 수상했으며, 대한금속ㆍ재료학회로부터 2014년 신진학술상과 한국소성가공학회 2017년 신진학술상을 잇달아 수상하기도 했다.

경북도는 지난 2001년부터 해마다 과학기술 육성 및 과학기술문화 확산 등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를 발굴해 경북과학기술대상을 시상하고 있으며 지역 과학기술발전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대상자를 결정한다.

올해는 ‘제17회 경북과학기술대상’에서 고영건 교수가 진흥상을 수상했으며, 포항공대 강봉구 교수가 기술개발상, 포항공대 황형주 교수가 여성과학기술인상을 각각 수상했다.
김창원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