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중앙아시아 문화축전…이국적 의상·음식 ‘한 자리’

재학 유학생·다문화가정 참여 지역민 화합 기회 제공 톡톡

2017.11.13

중앙아시아 국가의 화려한 의상과 이국적인 음식들이 계명대에 모였다.

행사는 지난 9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바우어관 일대에서 ‘실크로드 중앙아시아 문화축전’ 주제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경북도와 계명대가 주최하고 계명대 실크로드 중앙아시아연구원이 주관해 실크로드 선상의 중앙아시아 국가의 문화를 체험하며 지역민들과 함께 화합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몽골, 터키, 러시아 등 국가의 문화 홍보부스와 달서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다문화가족 부스 등에서 전통의상, 소품전시 및 놀이체험 등 실제 계명대에 재학 중인 유학생들과 다문화가정에서 직접 운영했다.

특히 부스마다 러시아 블리니, 터키 바클라바, 타지키스탄 오슈 볶음밥, 우즈베키스탄 플로프 등 다양한 전통음식 체험에는 많은 사람들이 몰려 성황을 이루었다.

이 밖에 몽골 전통춤 ‘레인보우 몽골리아’, 키르기스스탄 전통악기 코무스 연주, 중국 전통 힙합 댄스 등의 문화공연도 열려 관람하는 학생들과 지역민들에게 많은 볼거리도 제공했다.

행사장 주위에는 박창모 작가의 ‘실크로드 도시, 이란을 가다’사진전도 열렸다.
지난 7월 2주간 이란의 6개 도시를 돌며 촬영한 이란의 모습과 역사적인 자료를 담은 사진 30여 점이 공개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행사에 참여한 황지원 학생은 “평소 베트남 전통 의상인 ‘아오자이’를 입어보고 싶었는데, 직접 입어보니 마치 베트남에 여행 와 있는 것 같은 기분이다”며 “다른 나라의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계명대 실크로드 중앙아시아연구원은 지난 2014년 개원해 매년 국제학술회의와 문화행사를 가지고 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