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평창올림픽서 자원봉사

간호학과 등 보건계열 36명 패럴림픽 등 참여

2017.12.04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 교수와 학생들이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전공을 살려 자원봉사를 한다.
주인공은 임상병리과 이범희 교수와 간호학과 박수진 교수 등 교수 2명과 간호학과, 임상병리과, 방사선과, 물리치료과, 치기공과, 물리치료과, 치위생과, 언어재활과 등 보건계열 학생 36명이다.
대구보건대학교는 지역 대학 중 유일하게 올림픽 단체 자원봉사단으로 참여하게 됐다.

학생들은 올림픽조직위원회로부터 이미 다양한 업무를 배정받았다.
이들은 오는 1월24일부터 2월28일까지 평창조직위본부, 평창올림픽선수촌, 강릉올림픽선수촌, 알펜시아크로스컨트리센터, 관동하키센터 등에 배치된다.
맡은 일은 크게 메디컬서비스와 이벤트 서비스다.

메디컬서비스는 경기장 내 의무실 행정업무지원, 환자통계작성 및 일일상황보고, 환자 동행 의료통역 등이다.
이벤트서비스는 관중티켓 확인, 경기장 내 질서유지 및 안전관리, 비상시 관중 대피유도, 경기장 내 편의시설 안내 등이다.

대구보건대학교는 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의 성공적인 활동기원과 자체교육을 위해 지난 1일 ‘DHC자원봉사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발대식에서 학생들은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주인공으로서 대회를 찾는 모든 사람에게 환한 감동을 선물하겠다고 선서했다.

평창올림픽선수촌에서 통역업무를 배정받은 임상병리과 2학년 변지원(20) 학생은“학교에서 단체로 참여한다는 말을 듣고 바로 신청했다”며 “남은 기간에 영어공부뿐만 아니라 미소 연습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