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대구보건대, 새학기부터 적성기반 진로상담 ‘잡팜’ 운영

사무총무 등 6가지 분야 검사 진로 제시·심화교육 등 실시

2018.02.12

학생진로개발센터 김수정 센터장이 학생들에게 잡팜을 활용한 진로교육을 하고 있다.<br>
학생진로개발센터 김수정 센터장이 학생들에게 잡팜을 활용한 진로교육을 하고 있다.


대구보건대(총장 남성희)가 전국 전문대학 최초로 잡팜(직업농장)을 개발, 올해 새 학기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잡팜은 이 대학이 학생들을 위해 추진한 적성기반 학과별 직업정보개발 사업의 결과물이다.
이 사업은 학생들의 적성을 토대로 학과별 진로, 직업, 직무 정보를 안내하는 모든 과정이다.

진행방법은 우선 재학생을 대상으로 적성검사를 한 후 학생 개개인에게 사무총무, 경영 및 사업, 휴먼서비스, 창의, 탐구, 컴퓨터기술 등 6가지 중에 가장 맞는 한 분야를 추천해 준다.
이를 바탕으로 자신의 적성을 파악한 학생이 진로상담을 요청하면 교수와 상담관은 학과별 잡팜을 활용해 다양한 진로를 제시한다.
이후 학생의 진로에 도움이 되도록 심화교육을 실시하고 최종진로 이력을 관리한다.

예를 들어 임상병리과 잡팜은 사무총무 분야에 보험사무원, 검시관 등 8개 직업과 임상병리사 등 5가지 자격증, 손해보험사, 교정직 공무원 등 6가지 진출분야를 제시하고 있다.
또 경영 및 사업 분야에는 의료정보공인노무사 등 5개 직업 3가지 자격증 5가지 진출분야가 나열되어 있다.
휴먼서비스 분야는 임상심리사 등 4가지 직업 7가지 자격증 17가지 진출분야를 소개하고 있다.

아울러 창의 분야에는 의학연구개발 등을 탐구분야에는 임상병리전문연구원 등을 나열하고 있으며 컴퓨터기술분야에는 의료장비기사 등을 제시했다.
잡팜은 임상병리과 한 학과에만 40개 직업, 20개 자격증, 40개 진출분야를 전하고 있다.
이 대학 21개 전 학과로 본다면 수백 가지 직업과 자격증, 진출분야를 소개하는 셈이다.

이를 위해 대구보건대는 지난 2015년 학생진로개발센터를 신설하고 잡팜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3년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17년 상반기에 보건의료전산과 등 5개 학과를 개발했으며 최근 보건계열 등 21개 전 학과에 대한 개발을 완료했다.
김창원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