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대가대, 대학발전 공헌 257명 기억 ‘명예전당’ 개관

핸드프린팅·자필서명 등 전시

2018.05.14

대구가톨릭대가 개교 104주년을 맞아 학교 발전에 기여한 257명의 핸드프린팅과 자필 서명을 전시한 ‘명예의 전당’을 개관했다.

이 대학은 15일 개교기념일을 앞두고 지난 12일 교내 역사ㆍ박물관과 성바오로 문화관에서 학교 발전에 기여한 동문, 기업인 등 외부 후원인, 퇴임ㆍ현직 교수들을 초청해 ‘명예의 전당, 은인 초청의 밤’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명예의 전당 개관식, 헌정 음악회, 만찬으로 진행됐다.

교내 역사ㆍ박물관 2층에 문을 연 명예의 전당은 학교를 위해 많은 도움을 준 ‘은인’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곳에는 발전기금 고액 기부자 257명의 핸드프린팅과 자필 서명이 전시돼 있으며 향후 전시물을 더 늘릴 계획이다.
핸드프린팅은 점토에 손을 찍어 소성한 것으로 명예의 전당에 영구히 보존한다.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은 이날 “명예의 전당은 우리 대학의 과거와 미래를 위해 공헌하신 분들의 사랑과 정성을 영원히 기억하는 장소가 될 것”이라며 그 의미를 밝혔다.

김계남 총동창회장은 “명예의 전당 개관은 새로운 역사이며 가슴 벅찬 감동이다.
명예의 전당을 만들어 우리를 기억하고자 노력하는 모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총동창회는 1억8천만 원의 발전기금을 학교에 전달하고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약학과 김숙애, 현영희 동문은 학교로부터 ‘AMARE(사랑) 특별상’을 받았다.

성바오로 문화관에서 열린 헌정 음악회에는 대구가톨릭대 음악대학 이병삼, 김동섭, 주선영 교수와 재학생들이 출연해 아름다운 선율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