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대구교육청-대구대, 다문화가정 직업체험프로그램

교육청대구대, 10일~9월15일까지 프로그램 운영

2018.08.08

대구시교육청이 대구대 산학협력단과 손을 잡고 다문화가정 학생을 위한 진로ㆍ직업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진로ㆍ직업체험프로그램은 다문화가정 학생들에게 다양한 직업을 소개하고 직업 탐색의 기회를 제공한다.

프로그램은 10일~9월15일까지 매주 운영되며 대구대와 대구해올중고등학교에서 대구권 초등학교 고학년 및 중ㆍ고등학교 다문화학생 30명이 참가한다.

대구시교육청은 이번 프로그램으로 다문화 학생들이 자신이 가진 강점을 극대화하고 자존감과 진로효능감을 높여 학교생활 적응 및 학업중단 예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우선 10일 ‘자기 이해 및 진로탐색’을 시작으로 해올중고에서 ‘꿈과 도전’, ‘현지화 전략을 통한 무역의 세계’, ‘창업가 정신’ 등의 주제로 학생들이 가진 문화적, 언어적 배경이 다양한 통로를 통해 강점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는 시간을 가진다.

25일부터는 대구대로 장소를 옮겨 창의 로봇 설계, 4차 산업혁명시대의 스마트기기 체험, 스케치업 프로그램을 이용한 3차원 실내공간 제작, 운동선수들과 함께하는 체육 활동 등 실습 위주의 체험 프로그램을 경험하게 된다.

대구대에서 운영되는 체험 프로그램은 대구대 LINC+ 사업단의 지원을 통해 운영된다.

대구대 LINC+ 사업단은 그동안 지역 내 장애학생들의 교육과 진로개발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해 왔으며, 이번에는 다문화학생을 위한 맞춤형 진로프로그램 개발, 베트남유학생의 멘토 활동, 시상품과 선물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청 교육감은 “다문화 학생들이 다양한 진로 탐색으로 자신이 가진 환경적인 강점을 살리고 우리 사회의 든든한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 지원에 앞으로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