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점수대별 정시모집 지원 전략…입시기관 3곳 이상 점수 비교해보고 ‘합격 가능성’ 판단

■ 중하위권 점수대산업·전문대학 눈돌려취업률 높은 학과 선택

2018.12.04

2019학년도 수능시험 성적표가 발표돼 수험생은 5일 성적표를 받는다.
성적표를 거머쥔 수험생은 수능 영역별 성적을 분석해 각 군별 지원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

정시 지원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점수를 대학별 환산점수로 변환해보고 합격 가능성을 살펴보는 것이다.

수능 영어 반영 방법, 수능 활용지표 분석,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등을 비롯한 특정 영역 가산점, 탐구 반영 과목 수, 제2외국어/한문의 탐구 대체, 백분위 변환 표준점수 등을 반영해 자신의 점수를 대학별 환산점수로 바꿔 보아야 한다.

따라서 입시기관에서 발표하는 지원 가능 점수와 자신의 점수를 모두 대학별 환산점수로 변환해 비교해보아야 정확한 합격가능성 예측이 가능하다.

또한 한 곳의 입시기관 점수만 알아보고 끝내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 3개 이상의 기관 점수를 비교해보고 합격 가능성을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시는 한국과학기술원과 같은 일부 대학을 제외하고 ‘가’, ‘나’, ‘다’군 3개 군에서 각 1번씩 총 3번 지원할 수 있다.

따라서 수험생은 자신이 지원할 대학ㆍ학과가 어느 모집군에 속해 있는지, ‘가’, ‘나’, ‘다’군 모집군의 특징을 파악해 모집군별 입시 전략을 세워야 한다.

수준별 정시 지원 전략을 알아본다.

◆상위권 점수대
인문계열 상위권이 선호하는 대학은 대부분 가군과 나군에 몰려 있다.

최상위권이라면 가군 서울대, 나군 연ㆍ고대를 지원하고 다군은 지원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가군과 나군 모두 안정적으로 지원하기에 부족한 성적이라면 가군에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이화여대를 고려하거나 나군에서 성균관대, 한양대를 지원하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

단 대학별로 군별 모집 계열이 상이한 경우가 있으므로 모집단위 계열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

자연계열 최상위권은 1차적으로 의ㆍ치ㆍ한의대를 고려하기 때문에 가/나/다군 의학계열 학과와 가군 서울대, 입시군에 제한을 받지 않는 한국과학기술원, 광주과학기술원, 대구경북과학기술원까지 고려한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또한 이로 인해 정시 미등록 충원이 많이 발생한다.
다만, 의학계열 진학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자연계열 또한 다군에는 상위권이 지원할 대학의 수가 적기 때문에 가군과 나군의 지원이 중요하다.

따라서 올해 대학에 진학하고자 한다면, 상위권 수험생들은 적어도 가군과 나군에서 1곳에 합격할 수 있는 전략으로 지원 대학을 검토하는 것이 좋다.

◆중상위권 점수대
중상위권 성적이라면, 서울 소재 중상위권 대학과 지방 상위권 대학에 진학 가능한 수준으로 상위권에 비해 다양한 조합으로 정시 지원 전략을 준비할 수 있다.

중상위권 수준에 해당되는 대학들은 가/나/다군 전체 모집군에서 정시 선발을 실시하기 때문이다.
상위권과 마찬가지로 수능 성적이 당락에 중요한 변수가 된다.

수험생의 지원 성향에 따라 2승 1패 전략, 1승 2패 전략, 1승 1무 1패 전략 등 여러 조합을 생각해 볼 수 있다.

다양한 조합 가운데서도 합격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경쟁률과 미등록 충원 합격이 많은 다군보다는 가군과 나군 중에서 안정, 적정 지원을 통해 합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중상위권에서는 수능활용지표가 표준점수, 표준점수(국,수)+백분위(탐구 변환 표준점수 활용/탐구만 백분위 활용), 백분위 등으로 다양하기 때문에 지원자의 선호도뿐만 아니라, 어떤 수능활용지표를 사용할 때 자신에게 유리한지에 대해서도 고려해야 한다.

건국대, 동국대, 세종대, 부산대, 경북대, 전북대 등은 표준점수+백분위 지표를 사용하며, 홍익대, 한국항공대, 서울과학기술대, 전남대, 충남대, 서울교대 등에서는 표준점수를 사용한다.

숙명여대, 한국교원대, 단국대 등은 백분위를 활용해 선발한다.
영어 절대평가로 인해 동점자가 많이 몰릴 가능성이 높으므로 영역별 반영 비율이나, 학생부 활용의 유무에서 합격과 불합격이 결정될 수도 있다.

◆중위권 점수대
중위권은 4년제 대학과 산업대학, 전문대학의 상위권 학과에 지원 가능한 수준이다.

정시 가, 나, 다군 3번 지원에 호원대와 청운대 2곳의 산업대학 지원에 이어 전문대학 지원까지 염두에 둘 수 있다.

정시 3회 지원 이외에 추가적인 지원 기회가 있는 만큼 지원 대학ㆍ학과를 지원 성향에 따라 안정, 적정, 상향으로 적절히 나누어 선택하는 ‘분산 전략’이 필요하다.

특히 수능 활용지표(백분위 또는 표준점수)와 모집단위별 모집인원, 경쟁률, 교차지원 가능 여부 및 가산점 등의 예측 변수가 상위권~중상위권 대학보다 많기 때문에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또한 일부 대학에서는 학생부 석차 등급 반영 시 점수 차이가 크게 발생하는 등급 구간이 있으므로 지원 대학의 학생부 석차등급 환산 기준표도 꼼꼼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

◆중하위권 점수대
수도권 대학 진학이 어려우므로 지방 대학과 산업대학, 전문대학까지 지원 기회를 넓히도록 한다.

취업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했을 때, 대학 수준보다 취업률이 높은 학과(간호, 보건, 유아, 전기ㆍ전자 등) 또는 전망이 밝은 학과 지원도 십분 고려해 볼 만하다.

또한 수능 반영 비중이 낮은 대학과 전문대학 유망학과, 자신의 희망학과에 대한 적극적인 도전도 필요하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