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대구시교육청, 작년 용역·공사 등 계약심사로 예산 34억 절감

설계도서 오류·누락 등 부적정 사례 바로 잡아

대구시교육청이 지난해 시교육청과 산하 기관, 각급 학교에서 추진하는 주요 공사ㆍ용역ㆍ물품 구매 등에 대한 심사로 34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2014년 계약심사제도를 도입한 시교육청은 타 시도와 달리 감사담당 공무원이 직접 계약 심사를 수행토록 해 최근 5년간 196억 원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작년에는 공사 153건, 물품 101건, 용역 56건 등 총 310건 2천848억 원을 심사해 거래실례가격 및 각종 법정경비요율 미적용, 설계도서 오류ㆍ누락, 인건비 적용 시 법령위배사항 등 부적정 사례를 바로 잡아 34억 원을 아끼게 됐다.

‘계약심사제도’는 일정 금액 이상 사업의 입찰ㆍ계약 전 사업 기관(부서)에서 산출한 사업비 내역의 적정성을 심사해 지방교육재정을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운영하기 위해 시행되는 제도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지속적인 계약심사를 통해 계약업무의 적정성과 투명성을 높여 예산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