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휘튼대 합창단, 포항 한동대서 “아리랑”

22일 49명 무대올라가스펠·민요 선보여연세대 등 순회공연

2017.05.18

세계적인 복음 전도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를 배출한 미국 휘튼대 합창단이 오는 22일 포항 한동대 공연에서 우리민요 아리랑을 들려준다.<br>
세계적인 복음 전도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를 배출한 미국 휘튼대 합창단이 오는 22일 포항 한동대 공연에서 우리민요 아리랑을 들려준다.


미국 휘튼대 합창단이 설립 30주년을 맞아 오는 22일 포항 한동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휘튼대는 미국 일리노이 주에 있는 명문 기독교 대학이다.

세계적인 복음 전도자 빌리 그레이엄 목사와 에콰도르 정글 원시 부족 ‘아우카’ 인디언들에게 복음을 전하러 갔다가 순교한 5명의 선교사를 배출했다.

지난 2015년 한동대와 자매결연을 하였다.

49명의 합창단원은 공연에서 가스펠과 민요 아리랑을 부르고, 한동대 합창단과 협연도 한다.

한동대에 이어 고신대, 연세대, 이화여대, 여의도 순복음 교회 등에서 순회공연을 한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