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1호 ‘문화공연 사회적협동조합’ 출범

칠곡군 ‘동화나무’ 아동인형극 등 기획 경단녀 일자리 제공

2017.10.12

경북 1호 문화예술공연 사회적협동조합인 동화나무 현판식이 지난 11일 백선기 칠곡군수, 주석희 동화나무 대표(왼쪽 다섯번째)를 비롯한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br>
경북 1호 문화예술공연 사회적협동조합인 동화나무 현판식이 지난 11일 백선기 칠곡군수, 주석희 동화나무 대표(왼쪽 다섯번째)를 비롯한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경북 도내에서 처음으로 문화예술공연을 통해 지역 사회에 공헌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이 탄생해 주목을 받고 있다.

칠곡군은 12일 ‘사회적협동조합 동화나무’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지난 8월 설립 인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회적협동조합 동화나무(이하 동화나무)는 인형극을 통해 경력단절 여성에게 적합한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민들의 문화적 복지혜택 제공을 위해 설립됐다.

이를 위해 동화나무는 1년간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 11일 현판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인형극단 동화나무 회장인 주석희씨가 동화나무 설립 발기인 대표를 맡았고, 발기인은 황보경, 황인정 등 총 7명이 모여 조합을 구성했다.

이들은 임신, 출산, 육아로 말미암은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로 지난 2002년 칠곡군 평생학습 ‘동화구연 강좌’를 함께 수강했던 동기생이다.

지난 2003년 의기투합해 비영리단체인 동화나무를 설립한 후, 탈 인형극, 아동인형극, 구연동화, 성교육 등 인형극을 중심으로 어린이와 가족문화예술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고 공연해왔다.
또 인문학 강사로서 칠곡군의 대표 브랜드인 인문학을 이끌어 가는 핵심 주역으로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칠곡세계인형음악극축제에 6년째 한국을 대표해 공연을 이어오고 있으며, 제1회 대한민국 평생학습 박람회 동아리 사례발표에서 장려상과 재능기부공모전 단체부분에서 농림식품부장관상을 받는 등 국내를 대표하는 인형극단으로 성장했다.

동화나무 주석희 대표는 “경력단절 여성의 절박한 심정은 경력단절을 경험해본 사람이 잘 안다”며 “지역사회를 통해 얻었던 기회를 경력단절 여성을 위해 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또 “육아의 경험이 있는 경력단절 여성에게는 아동을 대상으로 한 인형극은 최적의 맞춤형 일자리”라며 “수익금은 일자리창출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칠곡군의 인문학과 평생학습은 단순히 문화 예술을 창작하고 누리는 차원이 아닌 사회적 기업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인문학과 평생학습이 자립적 생존이 가능한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 말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