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부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연기

반대주민·시민단체 200여 명 기자회견 열고 막아 기상 상황탓 헬기진입도 무산…일정 재추진키로

2017.08.10

성주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200여 명은 10일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연 뒤 국방부 평가단의 사드기지 육로 진입을 저지했다.<br>
성주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200여 명은 10일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연 뒤 국방부 평가단의 사드기지 육로 진입을 저지했다.


국방부가 10일 주한미군 사드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 이에 따른 전자파ㆍ소음 측정 계획을 전격 연기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주한미군 사드체계의 배치 문제와 관련, 계획했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조사는 지역주민, 시민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추후 별도 일정을 판단해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이날 현장조사 연기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과 대학생ㆍ시민단체 회원들의 육로 차단으로 헬기로 사드 기지에 들어가려던 당초 계획이 이날 오전 나쁜 기상 상황때문에 어려워진 때문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계속된 설명과 참관 요청에도 불구하고 주민협조와 참여 등 제반 사항이 여의치 않아 부득히 일정을 변경하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지역주민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노력과 별도 계획에 의한 현장조사 추진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4월26일 장비이동과정에서 보인 주한미군의 부주의한 행동과 관련, 주한미군 장성에 의한 사과도 향후 현장조사때 함께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성주 사드 기지 내에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조사를 실시할 예정이었다.
이날 현장확인에는 정부와 지자체 관계자, 전문가ㆍ언론인 등도 참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200여 명은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인정할 수 없다며 육로를 막았다.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소속 대학생 300여 명도 이날 성주로 집결해 긴장을 조성했다.

국방부는 이날 지난 7월28일 북한의 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결정한 사드 잔여 발사대의 임시 추가배치도 일반 환경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