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행안장관 경북 방문…“사드 배치지역 지원대책 범정부 차원 마련할 것”

도지사·성주군수·김천시장비공개 간담회서 현안 청취

2017.09.13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3일 오전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왼쪽 두 번째), 김항곤 성주군수(오른쪽), 박보생 김천시장(왼쪽)과 사드 임시배치에 따른 지역 의견을 청취했다.<br>   경북도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3일 오전 경북도청을 방문해 김관용 경북도지사(왼쪽 두 번째), 김항곤 성주군수(오른쪽), 박보생 김천시장(왼쪽)과 사드 임시배치에 따른 지역 의견을 청취했다.
경북도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경북도청을 방문해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지역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오전 8시30분 경북도청에 도착한 김 장관은 김관용 도지사의 안내로 접견실에서 김항곤 성주군수, 박보생 김천시장과 담소를 나눈 후 소회의실에서 1시간가량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김 장관은 간담회 후 기자들에게 “서면을 통해 사드배치에 대한 지역 의견을 청취하는 것보다 현장을 정확하게 읽고 풀어가려고 의견을 들으러 왔다”면서 “민심을 정확하게 전달하고 종합해서, 범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어떤 의견들이 나왔느냐는 질문에 김 장관은 “안보를 위해 감내할 부분이 있다고 하지만 해법을 이렇게 밖에 못 내놓느냐는 질타가 있었다”면서 “정권차원에서 (지원책)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갖고 해결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재정당국이나 국방당국이 국민에게 호소하고 저희가 할 수 있는 대책까지 범정부적으로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관용 도지사는 “사드 임시배치 지역의 지원사업은 경제성 위주의 접근이 아니라 국가 안보차원에서 범정부적 결단이 필요한 문제”라며 “특히 단기와 중장기 사업을 구분해 시행하되 단기사업은 조기에 가시화시켜야 한다.
또 중장기 사업이 체계적으로 추진될 때 주민들이 정부정책에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가안보를 위한 지역민들의 대승적 이해와 희생을 감안해 범정부 차원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사드배치 지역 지원사업은 성주군의 경우 대구-성주 경전철 등 9개 사업, 부처 발굴 4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김천은 대통령 공약인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고속철도 등 19개 사업을 건의한 상태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구-성주 경전철은 지난 3월 합의사항인데 대구, 성주, 경북도 간 사업 및 운영비 분담 문제가 아직 논의되지 않고 있다.
김천-거제 간 남부고속철도는 내년 예산(경북도 500억 원 국비 신청)심의과정에서 각별한 관심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