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대구·경북 ‘의병의 날’ 기념식 거행

대구 망우당공원·경북 항일의병기념공원 등서 진행

대구시는 지난 1일 망우당공원에서 의병의날 기념식을 열고,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구하기 위해 희생한 의병들의 숭고한 넋을 기렸다.


제4회 의병의 날을 맞아 대구와 경북에서 기념식과 향사를 올리는 제례가 열렸다.

대구시는 지난 1일 망우당공원에서 의병의날 기념식을 열고,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구하기 위해 희생된 의병들의 숭고한 넋을 기렸다.

기념식에는 지역 기관장과 보훈 단체장, 중의열사 후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이 열린 임란호국영남충의단은 대구 동구 망우당공원에 위치하고 있으며, 1998년 창건해 현재 315위의 영남의병 영령을 봉안하고 있다.

경북도도 이날 오전 청송 항일의병기념공원에서 의병단체 대표와 회원, 지역주민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식전공연으로 지역번영과 도민화합을 주제로 경북도립국악단의 큰북 공연이 열렸다.

의병의 날은 곽재우 장군이 최초로 의병을 일으킨 1592년 4월22일을 양력으로 환산해 호국보훈의 달 첫째 날인 6월1일을 정부기념일로 지정했으며,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