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북광역자활센터 개소

사회복지사 등 100여명 참석
차상위자 창업·취업 등 지원

예천군 예천읍 베스트프라자빌딩에 개소된 경북 광역자활센터를 자활관계자, 지역사회복지관계자들이 둘러보고 있다.


시ㆍ군 단위에서 추진되고 있던 저소득층 자활지원 체계가 광역단위로 확대 추진된다.

경북도는 지난달 30일 예천군 예천읍 베스트프라자빌딩에서 광역자활센터 및 자활관계자, 지역사회복지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광역자활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광역자활센터는 그동안 시ㆍ군 단위에서 단편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저소득층 자활지원 체계를 광역단위의 자활사업 인프라로 구축해 종합적이고 효율적인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기관이다.

광역자활센터는 경북도내 20개 지역자활센터의 저소득층 일자리와 복지 업무를 통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광역자활센터는 저소득층의 자활과 자립을 지원하고자 자활기업 창업지원, 수급자 및 차상위자에 대한 창업ㆍ취업 지원 및 알선, 지역자활센터 종사자와 참여자에 대한 교육훈련 및 지원, 지역특화형 자활프로그램 개발 보급 및 사업개발 지원 등을 추진한다.

광역자활센터는 보건복지부에서 공모절차를 거쳐 서류심사, 현장심사, 면접심사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고 매년 국비 3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한편, 올해 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자활사업은 예년보다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광역자활센터 선정에 이어 보건복지부 주관 지역특화형 우수자활사업으로 포항시 힐링가든 원예치유센터가 선정돼 약 1억여원을 지원받게 됐을 뿐만 아니라, 전국지역자활센터 평가에 도내 최우수 3개소, 상위 5개소가 선정돼 1억4천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됐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