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김정민"친척 연락 없었다면 부친상도 몰랐을 것"아픈 가족사

사진: 김정민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정민이 부친상을 당한 소식을 전하며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김정민은 오늘(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9년 1월 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다.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른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김정민은 "눈물도 안 날 줄 알았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보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이다"라며 "빚투가 한창일 때 혹시 내 친부도 그런 게 있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들었다. 알아보고 싶었지만 15년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 좋은 기억 만을 남겨준 아버지였다. 그런데 그 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나보다"라고 아픈 가정사를 털어놨다.

이어 김정민은 "아버지. 많이 마웠다. 정말 많이 원망만 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다"라며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한다. 나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나를 용서해주길 바란다"라고 돌아가신 아버지에 마지막 인사를 했다.

김정민의 부친은 지난 9일 간경화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정민이 고백한 안타까운 가정사에 누리꾼들은 "자책할 필요 없다"며 김정민을 위로했다.

김정민은 2003년 KBS1 드라마 ‘반올림1’으로 데뷔해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방송인으로 활발히 활동하며 여러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해왔다.

온라인뉴스팀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