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다케시마의 날 폐지하라” 대경언론클럽 독도서 선언

대경언론클럽 양정봉 회장(오른쪽)이 독도 앞 선상에서 독도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대구 경북지역 언론인들이 독도를 방문해 사상 첫 독도 선언문을 선포하고 울릉도에서 독도 홍보 관련 세미나를 열어 광복 70주년과 한일교류 정상화 50년을 뜻 깊게 했다.

(사)대구경북언론클럽(회장 양정봉) 회원 50여명은 2일 오전 독도에서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을 즉각 폐지하라” 등 3개 항을 일본에 촉구하고 독도 수호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독도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에서 회원들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야욕이 날조된 억지 주장에 근거함을 밝히고 독도가 한국 고유 영토임을 천명했다.

이와 함께 회원들은 세계 평화와 우리 국민의 생명과 국토를 수호하고자 한국 언론인 클럽 최초로 독도 선언을 한다고 밝혔다.

독도선언에 이어 대한민국 영토 독도에 대한 언론의 홍보 실태에 대한 분석과 앞으로의 홍보전략을 위한 토론회가 대구ㆍ경북 지역 전ㆍ현직 언론인들이 함께 참여한 가운데 울릉도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울릉도 군민회관 회의실에서 (사)대구경북언론클럽 주최로 열린 독도 홍보 관련 토론회에서 양정봉 회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독도 언론 보도의 실태를 분석하고 대응책을 제시했다.

이날 토론회 주제발표에는 대구경북언론클럽의 이수만, 류수열, 김세철 회원과 울릉도 현지의 김두한, 김도훈 기자가 발표자로 참여했다.

이재훈 기자

l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