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수환 추기경 선종 8주기 추모 참배

김영만 군수·장희만 신부 등 군위읍 용대리 옛 생가 방문

2017.02.17

김영만 군수와 군위군 의원 등이 16일 김수환 추기경 선종 8주기를 맞아 군위읍 용대리 옛 생가를 찾아 참배를 하고 있다.<br>
김영만 군수와 군위군 의원 등이 16일 김수환 추기경 선종 8주기를 맞아 군위읍 용대리 옛 생가를 찾아 참배를 하고 있다.


“오늘이 삶의 마지막 순간이라고 생각하세요. 그러면 항상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스테파노 고 김수환 추기경의 말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16일 오전 김수환 추기경 선종 8주기를 맞이해 군 의원 및 간부 공무원, 군위천주교회 장희만 신부가 참석한 가운데 김 추기경의 생가를 찾아 고인을 기억하고 영원한 안식을 기원하는 추모 참배를 가졌다.

군위읍 용대리에 위치한 생가는 김 추기경이 군위보통학교를 마치고 지금 대구가톨릭대의 전신인 성유스티노신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형인 동한(가롤로) 신부와 함께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이다.
김 추기경은 생전에 가끔 이 집을 찾아와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던 곳이다.

군은 김 추기경의 생전 철학인 ‘사랑과 나눔’정신을 계승하고 확산시킬 수 있는 정신문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생가가 남아 있는 용대리 일원에 추모전시관, 청소년 수련시설 등을 포함한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을 조성하고 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