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경북북부사무소 문 열었다

2017.03.20

중소기업청이 20일 안동상공회의소 2층에 경북북부사무소를 신설하고 지역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지원 업무에 들어갔다.<br>
중소기업청이 20일 안동상공회의소 2층에 경북북부사무소를 신설하고 지역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지원 업무에 들어갔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이 경북북부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현장밀착 지원을 위해 20일 ‘대구경북지방중소기업청 경북북부사무소’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권영세 안동시장, 김성진 안동시의장, 우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 정윤모 중소기업청 차장과 지역 유관기관장, 경제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사무소는 안동상공의소 2층에 문을 열었다.

경북지역은 전국 17개 광역시ㆍ도 중에서 관할면적이 가장 넓고 중소기업 수도 전국에서 5번째로 많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대구와 경북을 함께 관할하는 대구경북중기청만 운영해 왔다.

이에 경북북부지역 중소기업들은 정부 지원을 받기 위해 대구까지 가야 하는 불편을 겪어 왔다.
원거리로 인한 접근성 결여 및 중소기업 지원정책 활용도 미흡 등으로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중소기업청에서는 2012년부터 경북북부사무소 신설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상공회의소 등 지역 중소기업계와 경상북도, 지자체에서 사무소 설치를 지속적으로 요청함에 따라 이번 경북북부사무소 신설이 이뤄졌다.

경북북부사무소는 안동상공회의소 건물 2층에 위치한다.
소장과 창업성장지원팀, 기술혁신지원팀을 두고, 안동을 비롯한 영주, 상주, 문경,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예천, 봉화, 울진등 11개 지역에 창업ㆍ벤처, 수출, 기술개발, 전통시장ㆍ소상공인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중소기업청은 경북북부사무소 신설로 5만 8천여 개 경북북부지역 중소기업들이 가까이에서 중소기업지원 서비스를 받게돼 정책수혜 불균형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경북북부 경제권 활성화로 지역균형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