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베트남과 경제교류 물꼬… 바리아붕따우성 찾아 협력논의

2017.11.14

포항시의 베트남 경제교류 사업이 본격화됐다.

이강덕 시장을 단장으로 한 포항시사절단은 지난 10~14일까지 5일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2017’ 행사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했다.

사절단은 엑스포 행사 참석에 이어 11일 호찌민에서 현지 경제인 등과 간담회를 갖고, 베트남 중남부 한인상공인연합회(KOCHAM), 포항상공회의소 간 경제교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절단은 이 자리에서 지역 기업의 베트남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 현지 경영 환경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등 경제 관련 상호 현안과 공동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13일에는 베트남 남동부 해안을 접하고 있는 바리아-붕따우성을 방문, 두 지역 기업 간 투자 확대를 비롯 상호방문 확대 등 각종 현안과 미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바리아-붕따우성 내 ‘카이멥-티바이’ 항만을 둘러보고 동남아 지역을 연결하는 수출ㆍ입 물동량 확보와 신규항로 개설 등 포항 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도 모색했다.

이 지역 ‘푸미공단’에는 지난 2009년 포스코-베트남 법인이 설립됐으며, 포항시는 2011년 바리아-붕따우성과 교류의향서를 체결하고 한-베트남 수교 20주년 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문화교류를 진행해 왔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시와 바리아-붕따우성은 자국의 산업화와 근대화를 주도해 왔으며, 현재도 대규모 항만을 통해 세계로 나아가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양 도시 간 경제 분야에서 더욱 활발한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