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대한민국 곶감축제 개최…상주시가 들려주는 ‘달콤 쫀득’ 곶감 이야기

제7회 대한민국 곶감축제 개최 22일부터 5일간 상주 외남면서

2017.12.06

상주시 외남면에서는 오는 22∼26일 상주곶감공원 일원에서 제7회 대한민국 곶감축제를 개최한다.<br>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상주시 외남면에서는 오는 22∼26일 상주곶감공원 일원에서 제7회 대한민국 곶감축제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상주시 외남면(면장 조용문)에서는 22∼26일까지 5일간 상주곶감공원 일원에서 제7회 대한민국 곶감축제를 한다.

‘오색빛깔 곶감이야기’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한민국 곶감축제(구 상주외남고을곶감축제)는 6년 연속 농림축산식품부 우수축제로 선정되어 국비가 지원되는 행사다.

상주시 외남면이 주최하고 상주외남고을곶감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며, 농림축산식품부, 상주시조합공동사업법인, 경북도가 후원한다.

특히, 이번 축제는 곶감의 전국 으뜸 산지로서의 상주와 외남면의 위상에 걸맞게 곶감 관련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웅비하고자 하는 염원을 담아 ‘대한민국 곶감축제’로 이름을 바꾼 후 첫 행사다.
그런 만큼 볼거리, 체험거리, 먹을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준비했다.

축제기간 동안 실록을 바탕으로 한 예종 임금께 상주 곶감을 진상하던 행사를 주민퍼레이드, 예술공연과 접목하여 재현한 ‘상주곶감진상 재현행사’를 시작으로 창작뮤지컬 ‘호랑이보다 무서운 곶감’, ‘감 친구들과 어흥이의 게릴라 플래시몹’, ‘곶감창작가요제’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아울러 ‘곶감축제’라는 이름에 걸맞게 세계 최고품질의 상주곶감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고 합리적인 가격에 상주곶감을 맛볼 수 있는 직거래장터도 개설한다.

지난해 12월에 개최된 제6회 상주외남고을곶감축제는 9만여 명이 축제장을 방문, 9억 원의 지역농특산물 판매수익을 올려 생산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김수식 축제추진위원장은 “고심 끝에 축제의 명칭을 ‘대한민국 곶감축제’로 바꾸었고, 그에 걸맞은 훌륭한 잔치가 되도록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으니 많이 찾아와 즐기시기 바란다”고 했다.

조용문 외남면장은 “상주지역의 대표 농산물인 곶감을 대상으로 한 곶감축제가 벌써 7회째를 맞게 되면서 원숙미를 더해가고 있다”며 “특히 올해는 대한민국 곶감축제로 이름을 바꾸어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