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동해안 산불방지센터 유치 등 주요사업 점검

울진군 국비 확보 전략 보고회 정부 예산 순기 앞서 대응 모색

2018.02.13

임광원 울진군수는 소회의실에서 전 실과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국가투자예산 확보 전략 보고회’를 개최했다.<br>
임광원 울진군수는 소회의실에서 전 실과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국가투자예산 확보 전략 보고회’를 개최했다.


울진군이 2019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군은 최근 군청 소회의실에서 전 실과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2019년 국가투자예산 확보 전략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국정운영 방향에 발 빠르게 대응하여 각종 지원사업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자 군의 주요 시책사업에 대한 추진상황 및 활동계획 등을 자세히 점검하고, 각종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절차를 사전에 진행함으로써 지역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의 예산 순기보다 한발 앞선 전략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고자 열렸다.

이 날 보고된 주요사업으로는 영양∼평해간 국도 88호선 선형개량 사업과 매화∼온정 국지도 69호선 확ㆍ포장사업을 비롯해 국립 사회복지 에코힐링센터 건립, 동해안 산불방지센터 유치, 왕피천 자연생태체험단지 조성, 죽변항 이용고도화사업,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울진 하수관로 정비(2단계), 농어촌마을하수도 설치사업 등으로 2019년도 국비 건의액은 5천여억 원이다.

특히 군은, 국도비 예산확보가 지역발전의 핵심임을 인식하고 국가정책에 맞는 다양한 시책사업 개발과 정부예산 편성에 전략적으로 대응해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배성길 울진부군수는 “국가 예산 확보를 위해 경북도와 중앙부처를 수시 방문하여 사업 타당성과 지원 논리를 적극 설명하고, 지역 국회의원인 강석호 의원과 출향 공무원 등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국비 확보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특히 신규 국비사업이 반영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형래 기자 whr734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