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의성군, 우리동네 생명 지킴이 ‘앞장’

신규 생명사랑 병의원·약국 지정 자살예방 역할 수행 지속 운영

2018.05.16

의성군은 지역 주민의 생명안전망 구축을 위해 올해 동부지역 금성면에 2018년 신규 생명사랑 병의원 3개소, 생명사랑 약국 1개소를 지정ㆍ운영키로 했다.<br>
의성군은 지역 주민의 생명안전망 구축을 위해 올해 동부지역 금성면에 2018년 신규 생명사랑 병의원 3개소, 생명사랑 약국 1개소를 지정ㆍ운영키로 했다.


의성군은 지역주민의 생명안전망 구축을 위해 올해 신규로 생명사랑 병의원 3개소(성심요양병원, 한사랑의원, 일심한의원)와 생명사랑 약국 1개소(탑리약국)를 지정ㆍ운영한다.

지난 2016년 우리나라 자살률은 인구 10만 명당 25.6명으로 OECD 국가(평균 12.1명)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로 인해, 정부에서는 최초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국정과제에 포함했다.
이를 토대로 의성군은 지역 주민의 생명안전망 구축을 위해 생명사랑 병의원ㆍ약국을 지정ㆍ운영하여 자살 고위험군의 조기발견ㆍ개입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의성군의 생명사랑 병의원ㆍ약국은 이웃주민 중 정신건강문제 고위험군이나 자살위기자로 생각되는 경우,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고 정신보건기관을 안내해 주는 ‘우리동네 생명 지킴이’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생명사랑 병의원ㆍ약국 운영은 2016년부터 서부권역(안계, 다인), 의성읍에 소재하고 있는 병의원 6개소, 약국 3개소를 지정ㆍ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동부권역(금성면)에 생명사랑 병의원 3개소, 약국 1개소를 새로 추가 지정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몸과 마음이 약해졌을 때, 제일 먼저 찾게 되는 우리동네 병의원ㆍ약국이 생명사랑지킴이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운영하여 생명존중문화 조성에 앞장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