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낙동강생물자원관, 맞춤형 소재 발굴 ‘맞손’

제주테크노파크·광동제약 MOU 바이오산업 고도화 위해 힘 모아

2018.07.11

상주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제주테크노파크·광동제약은 10일 생물자원을 산업화 소재로 발굴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br>
상주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제주테크노파크·광동제약은 10일 생물자원을 산업화 소재로 발굴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상주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10일 제주테크노파크 및 광동제약과 함께 서울 구로구 광동제약 식품연구개발센터 회의실에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산업계ㆍ연구소ㆍ기관이 협력하여 수요 지향형 생물자원 소재 제품 개발의 본보기를 보여주고자 마련됐다.

협약내용에는 생물자원을 활용한 기술개발, 전문가 인력 교육 및 기술ㆍ지식 정보의 교류, 미래융합기술개발 공동연구 발굴ㆍ기획, 관련 세미나ㆍ심포지엄 공동개최 등이 담겨 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관 및 회사는 각자의 특화된 연구 및 기술 분야를 활용하여 생물자원 연구개발 효율성 증대를 비롯해 바이오산업의 고도화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융ㆍ복합 소재 발굴에 필요한 담수분야 유용 발효미생물 및 기술을 지원하기로 했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소속 생물종다양성연구소에서 아열대와 해양생물 유래 기능성 소재 발굴 및 기초 연구를 통한 실용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광동제약은 친환경 바이오생물 소재를 활용한 제품 개발, 유통판매 및 홍보ㆍ마케팅 등을 맡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들 기관 및 회사는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등의 환경성 질환과 고혈압 등 노화성 질환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및 기능성음료 등의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실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최기형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기획전시본부장은 “이번 협약은 맞춤형 생물소재를 기반으로 기존 시장에 없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며 “지속적인 융ㆍ복합 연구를 통해 바이오 신사업 육성과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