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마린온’ 추락 원인 규명 민·관·군 합심

합동 사고조사위원회 공식 출범 위원장 권재상 공사 교수가 맡아

2018.08.09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추락사고 원인을 규명할 민ㆍ관ㆍ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가 지난 8일 공식 출범했다.
사고조사위 위원장은 예비역 대령인 권재상 공군사관학교 교수가 맡았다.

권 교수는 이번 사고로 숨진 해병대 장병 유가족 측이 추천했다.

총 37명의 민ㆍ관ㆍ군 전문가로 구성된 사고조사위는 산하에 민(民) 위원회, 관(官) 위원회, 군(軍) 위원회를 뒀다.
민 위원회는 항공안전관리, 금속공학, 헬기 유동 전문가와 미국 해병대 항공 전문가 등 9명이 참여했다.
관 위원회는 국토교통부ㆍ서울지방경찰청ㆍ산림청ㆍ소방청에서 추천한 항공 전문가 5명으로, 군 위원회는 22명으로 비행ㆍ정비ㆍ수사 및 일반분야 인원으로 짜였다.

해병대 관계자는 “민ㆍ관ㆍ군 위원회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전체회의를 통해 조사 결과를 공유하게 된다”며 “조사는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치의 의혹이 없도록 진행하며,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사고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고조사위는 지난 2016년 노르웨이 ‘슈퍼 퓨마’ 사고 조사에 참가했던 외국 전문가 섭외도 추진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수리온(마린온의 원형) 헬기 개발 당시 기술제휴 업체인 에어버스 헬리콥터가 제작한 슈퍼 푸마 헬기도 2016년에 유사한 사고를 낸 적이 있다.

당시 슈퍼 푸마 사고의 원인은 메인로터의 동력전달을 담당하는 기어박스(KGB) 내 기어 8개 중 1개가 피로균열로 파괴됐기 때문으로 조사됐다.

해병대는 지난달 17일 마린온 추락사고 발생 직후 조영수 전력기획실장(준장)을 조사위원장으로 육ㆍ해ㆍ공군 항공분야 전문가들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해왔다.
그러나 유족 측은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하려면 민간 전문가도 조사위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해병대와 유족 측은 지난달 21일 민ㆍ관ㆍ군 합동조사위를 양측 동수로 구성하고, 위원장은 유족 측에서 추천하는 인물로 선임한다는데 합의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