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북도 ‘이웃사촌 시범마을’ 특위 출범

기반 갖춘 마을…6개 분야 15명 지방소멸 위기 의성에 시범마을

2018.08.09

경북도는 9일 의성군에 청년 일자리, 주거환경, 복지ㆍ문화 기반이 두루 갖춰진 ‘이웃사촌 시범마을’을 조성하기 위한 특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br> 행사에는 이철우(가운데) 도지사, 박현국 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이석희 미래경제연구원장, 김주수 의성군수, 황종규 전 동양대 부총장 등이 참석했다.<br>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9일 의성군에 청년 일자리, 주거환경, 복지ㆍ문화 기반이 두루 갖춰진 ‘이웃사촌 시범마을’을 조성하기 위한 특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이철우(가운데) 도지사, 박현국 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이석희 미래경제연구원장, 김주수 의성군수, 황종규 전 동양대 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9일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출범했다.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민선 7기 핵심공약 중 하나로 청년 일자리, 주거환경, 복지ㆍ문화 기반이 두루 갖춰진 농촌마을이다.

도는 시범마을을 지방소멸 위기 지역 중 한 곳인 의성에 집적시켜 청년들이 정착도록 함으로써 청년 유입-지역 활성화-지방소멸 극복이라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 계획이다.

특위는 △일자리 △부자 농촌 △도시건축 △아동복지 △문화 △의료 등 6개 분야 15명으로 구성했다.
위원장은 이석희 미래경제연구원장과 황종규 전 동양대 부총장이 공동으로 맡고 위원은 청년, 귀촌자, 농업 경영체 대표, 건축가, 교수 등이 활동한다.
위원회는 앞으로 2년 동안 시범마을의 성공적인 조성과 운영 등을 위한 각종 논의를 하며 매월 1회 회의와 개별 자문을 한다.

앞서 도는 안병윤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경북개발공사, 대구경북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 이달 말까지 시범마을 조성 기본구상 안을 완성할 계획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