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안동시, 첫 추경…일반회계 1조 넘어

민선7기 첫 추경 1조1천460억 원 규모 제출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 분배

2018.08.09

안동시가 민선7기 들어 총 1조1천460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안동시의회에 제출했다. 기정예산보다 5.9%인 640억 원이 늘어난 규모이다.
안동시는 올해 들어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합쳐 본예산 1조 원을 돌파한 데 이어, 이번 추경예산이 의결되면 일반회계 1조 원을 돌파하게 됐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일자리 창출과 관광객 유치, 서민생활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우선으로 재원을 배분했다. 또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공연과 체육시설을 확충하고 노인과 아동복지 등 복지 분야도 적극적으로 배려했다. 마을 공동주차장 설치와 주민숙원사업, 저수지 보수 등 시민과 농업인들의 불편해소를 위해서도 많은 관심을 뒀다.
최대과제이자 현안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사업과 도시청년시골파견제, 청년괴짜방 조성, 아이행복도우미, 보육교사 처우개선 등 108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강변인라인장 개보수와 각종 운동기구 설치, 다양한 문화공연 지원을 통해 문화예술인의 역량 강화와 함께 시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했다. 옥동 공영주차장 증축과 마을 공동주차장 등 주차난 해소를 위해 39억 원을 편성했다. 소규모 주민숙원 사업과 수해복구, 정비가 시급한 저수지 보수 등을 통해서도 크고 작은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올해 2회 추경예산은 일반회계가 1조84억 원으로 6.2%(587억 원) 늘었고, 특별회계는 1천376억 원으로 4.0%(53억 원) 증가했다.
세입예산은 일반회계에서 지방교부세 328억 원, 조정교부금 9억 원, 국ㆍ도비보조금 61억 원, 순세계잉여금이 137억 원 늘어났다. 특별회계도 상하수도사업인 공기업특별회계가 15억 원, 수질개선특별회계 등 14개 기타특별회계가 38억 원 증액됐다.
주요 분야별 세출예산 증가는 수송 및 교통 133억 원, 사회복지 125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118억 원, 문화 및 관광 83억 원, 농림해양수산 59억 원, 보건 23억 원, 공공질서 및 안전 11억 원 등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국ㆍ도비 확보뿐 아니라, 우수기업 유치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세입을 늘여 가고, 확보된 세원은 적재적소에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배분해 시민이 행복한 도시 안동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