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떠오르는 경주의 핫플레이스 ‘솔거미술관’

관람객 수 작년보다 2배 증가 경주출신 작가들의 작품 ‘눈길’

2018.08.09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의 방문객이 많이 늘어나면서 인기다.<br> 사진은 방문객들이 전시작품을 감상하는 모습.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의 방문객이 많이 늘어나면서 인기다.
사진은 방문객들이 전시작품을 감상하는 모습.

경주 솔거미술관의 관람객 수가 지난해보다 두 배나 늘고 SNS 등에서도 해시태그 수가 높아지는 등으로 인기다.

(재)문화엑스포는 경주를 대표하는 고품격 문화예술공간으로 자리 잡은 솔거미술관이 SNS에서 ‘경주 핫플레이스’로 인기를 끌며, 지난해 대비 관람객 수가 2배 가까이 늘었다고 밝혔다.

문화엑스포는 올해 입장객은 지난 8일까지 2만7천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5천여 명보다 8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말과 휴일에는 많게는 하루 300~400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등 겨울철(1∼2월)을 제외하면, 올해 월평균 4천여 명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엑스포 측은 지금처럼 솔거미술관 인기가 지속된다면, 연말까지 관람객이 4만4천여 명은 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솔거미술관에는 현재 한국화단의 거장 박대성 화백의 전시 ‘수묵에서 모더니즘을 찾았다-두 번째 이야기’ 전이 열리고 있다.
관람객의 시선을 압도하는 ‘경주삼릉비경’과 ‘금강설경’, ‘아! 고구려’ 등 신작 60여 점과 1996년 작품 ‘천년배산’ 등 모두 100여 점의 작품이 선보이고 있다.

관람객들이 몰리는 주말이면 전시실에는 사진을 찍고자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된다.
SNS를 타고 소문이 나 인스타그램에서 솔거미술관 해시태그만 6천100건이 넘어섰다.

이두환 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아름다운 경주엑스포공원에 둥지를 튼 솔거미술관은 승효상 건축가의 훌륭한 설계, 박대성 화가와 경주출신 작가들의 뛰어난 작품들이 하모니로 빛나는 곳”이라며 “시민과 관광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참신하고 의미있는 전시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