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독거노인 가정 방문해 대청소 ‘구슬땀’

문경경찰서 치안문제 활동 호응 이동파출소 운영…지붕 수리 등

2018.09.12

문경경찰서는 12일 경찰발전위원들과 문경읍에서 독거노인의 집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쳤다.<br>
문경경찰서는 12일 경찰발전위원들과 문경읍에서 독거노인의 집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쳤다.

문경경찰서가 치안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어르신 등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이동파출소와 함께 봉사활동을 펼쳐 좋은 호응을 얻었다.
문경경찰서는 12일 문경읍을 찾아 이동파출소를 열고, 보이스피싱 예방, 빈집털이 예방 등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여러 가지 법률ㆍ민원 상담 등 다양한 치안문제를 상담하는 활동을 펼쳤다.

한편 특수시책으로 찾아가는 이동파출소를 개최하고 있는 문경경찰은 이날 낡은 주택을 고쳐주는 이웃사랑을 실천하며 굵은 땀방울도 쏟았다.
문경경찰은 이날 문경경찰발전위원들과 함께 문경읍에서 홀로 사시는 독거노인 2가정을 방문해 지붕과 처마 끝에 거미줄 같이 뒤엉켜 있어 위험천만한 전기배선과 노후화된 형광등도 모두 교체했다.
또 너덜너덜한 벽지를 걷어낸 후 새 벽지로 말끔히 도배를 하고, 집 주변을 돌며 대청소를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주민 김 모씨는 “주민들을 지켜주는 경찰이 마을도 지켜준다고 생각하니 든든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명수 문경경찰서장은 “자신의 손을 움켜쥐고 있으면 내 손의 체온만을 느끼지만, 손을 펴고 타인에게 손을 내미는 순간 타인의 체온과 마음을 느껴 더욱 훈훈하게 된다”며 “앞으로도 주민 곁으로 달려가 시민들과 눈높이를 함께 하는 문경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