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마곡단지 한국도레이 R&D센터 건립 첫삽

도레이첨단소재·케미칼 등 입주 그룹 공동 연구·개발 역량 강화

2018.10.11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 등 한국도레이그룹이 연구ㆍ개발 역량을 강화하고자 서울 마곡에 한국도레이 R&D센터를 건립한다.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은 11일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과 이쥬인 히데키 부회장, 전해상 사장, 도레이케미칼 임희석 대표 등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곡단지 내 센터부지에서 한국도레이 R&D센터 기공식을 가졌다.

미래 첨단소재 사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한국도레이 R&D센터는 전체면적 약 3만㎡ 부지에 지상 8층, 지하 2층 규모로 2019년 11월 완공 예정이다.
이곳에는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 티에이케이정보스시템이 입주한다.

이영관 회장은 이날 기공식에서 “한국도레이 R&D센터는 미래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핵심을 넘어 한국도레이그룹 성장의 중심”이라며 “2019년은 한국도레이 제2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R&D센터는 IT, 전자, 자동차 등의 고부가가치 소재 개발과 기초ㆍ요소기술 개발을 추진하는데 연구개발 초기단계부터 고객사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밀착형 차세대 기술개발로 R&D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레이그룹과 공동연구를 통해 고객의 미래 수요를 연결할 수 있는 대형 테마 발굴도 진행하며 마케팅 기능도 함께 입주해 고객의 요구를 연구ㆍ개발 과정에서 즉시 반영한다.

구미국가산업단지에 있는 기술연구소는 현장 중심으로 R&D센터의 연구성과에 대한 프로세스를 개발하고 기존 사업부의 신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한국도레이그룹은 R&D센터를 각 부서별 특성에 맞는 사무공간으로 만들어 연구원간 교류와 협업을 쉽게 하고, 태양광과 지열발전의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한편, 옥상 휴식 정원을 조성하는 등 친환경 건물로 건립해 고효율의 첨단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