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포항시 ‘시민청원제’ 도입 본격 운영

시 홈페이지 ‘열린시장실’ 청원 1천 명 이상 동의 부서장 답변

2018.10.11

포항시가 지난 10일 청와대의 국민청원을 벤치마킹한 ‘시민청원제’를 도입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시민청원제는 만 14세 이상 시민이 시 홈페이지 ‘열린시장실’에 시정 쟁점이나 정책 건의사항을 올리고 30일 안에 1천 명 이상이 동의하면 관련 부서장이 답변하는 제도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민선 7기 취임에 맞춰 시민청원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민청원게시판에는 도입 하루만인 11일 현재 ‘우창동 저유소부지 삼도건설 영구 임대주택 건설 반대’, ‘청하면 500번 버스노선 변경에 따른 불편’ 등 4건의 시민청원이 올라와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시는 애초 시민 2천 명이 동의하면 답변하도록 했다가, 답변에 필요한 인원이 많다는 의견에 따라 1천 명으로 줄였다.
비슷한 제도를 운용하는 서울시는 1천 명, 경기 성남시는 5천 명, 전남도는 500명을 청원 처리 기준으로 하고 있다.

시는 1천 명이 넘어서면 10일 이내에 답변하되, P보팅과 연계하면 20일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P보팅은 시와 경북선거관리위원회가 협력해 만든 온라인 정책투표제도다.
시는 이달 중 특정한 정책 사안을 온라인 투표에 부친 뒤 다음달에 결과를 분석해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
우선 포항국제불빛축제 개최 시기,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환동해 중심도시 정책, 민선 7기 중점 사업, 2019년 시 승격 70주년 의견 수렴을 대상 안건으로 잡았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