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북 초교 복식학급 40% 감축키로

교육청, 2022년까지 완료계획 농어촌도시 학생 불평등 해소

2018.11.08

경북도교육청은 현재 278개 학급인 도내 초등학교 복식학급을 오는 2022년까지 175학급으로 40% 감축하기로 했다.

농어촌 지역과 도시 지역 학생의 교육적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초등학교 509교(분교 포함) 가운데 159교에서 278학급 1천480명이 복식수업을 받고 있다.

도내 초등학교 복식학급 편성 기준은 학생 수가 학년별 5명 이하(2개 학년 10명 이하)다.
이에 따라, 현행 초등학교 복식학급 편성 기준을 내년에 학년별 4명 이하(2개 학년 8명 이하)로 낮추어 43개의 복식학급을 단식학급으로 전환한다.

또 오는 2022년까지 학년별 3명 이하(2개 학년 6명)로 하향 조정, 현재 278학급에 이르는 복식학급을 175학급 수준으로 줄여 단식학급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농어촌 지역의 초등학생이 도시지역 학생과 최대한 동등한 조건에서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복식수업에 따른 교원의 부담을 경감하고, 농어촌 지역 학교의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