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여야, 탄력근로제 확대 법개정 ‘연내 완료’ 합의

기무사 계엄령 문건 청문회도원내수석부대표 협의체 구성

2018.11.08

여ㆍ야 3당은 8일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법개정을 연내에 완료하기로 합의했다.
또 박근혜정부 시절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회 국방위원회 차원의 청문회도 개최키로 했다.

최근 열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서 합의한 사안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도 만든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ㆍ김성태 자유한국당ㆍ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ㆍ야ㆍ정 국정상설협의체 합의 틀을 이루고 있는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법안을 합의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여야정 협의체 합의를 합의로 그치지 않고 12월까지 현실화, 입법화, 제도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 대표들은 또 탄력근로제 확대 논의를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 맡겨 오는 20일까지 노사 간의 합의를 도출하도록 요청하기로 했다.
만약 노사 간의 합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회동 모두 발언을 통해 “기무사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소관 상임위인 국방위가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앞서 여야는 지난 7월 기무사의 계엄문건 작성에 대해 국방부 특별수사단과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 이후 국방위 협의를 거쳐 청문회를 열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에서 합의된 사안들의 이행을 위해 실무적인 협의를 하려고 모였다”며 “정기국회 중에 가능한 한 처리할 수 있게 하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