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구미 교통체계 개선 정책 ‘트램’ 막대한 예산 투입 우려 목소리

시, 내년 조사용역비 2억 편성5개 노선 건설 비용 1조6천억차선 잠식해 교통난 가중 지적

2018.12.06

구미시가 추진하고 있는 트램(노면 전차) 사업이 지역사회 안팎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트램은 장세용 구미시장의 공약 사업이다.

도시재생과 교통체계 개선을 위한 정책이라지만, 천문학적 예산이 필요한 데다 실효성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벌써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6일 구미시에 따르면 최근 5개 노선의 트램을 도입하기로 하고, 내년도 예산안에 조사용역비 2억 원을 편성했다.

예산안은 구미시의회 상임위원회에서 ‘검토 의견’으로 통과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앞두고 있다.

문제는 트램 도입에 필요한 막대한 예산이다.
검토 중인 5개 노선의 전체 건설 비용은 1조6천억 원, 연간 운영비는 491억 원에 달한다.

건설 비용 1조6천억 원은 그나마 낙동강 대교 2곳의 노선 확장을 제외한 금액이다.

구미지역 한 시민단체는 “창원, 광명, 파주 등 트램 도입을 검토했던 다른 지자체에서도 재정 악화를 우려해 사업을 중단했다”며 “안동이나 김천, 영주보다 가용 예산이 적은 구미시로서는 아예 수용 자체가 불가능한 공약”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구미시는 “관광객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며 트램 사업을 밀어붙일 기세다.

장세용 시장은 임기 중에 봉곡동에서 구평동까지 16.2㎞ 구간의 트램 노선을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드는 건설 비용은 4천244억4천만 원, 연간 운영비는 129억6천만 원이다.

그런데 이 구간은 출퇴근 시간을 빼면 오가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시내버스 노선도 없는 곳이다.

트램은 지하철이나 고가 방식처럼 별도의 노선이 아니라 차선을 잠식하는 새로운 교통수단이다.
이 때문에 예산은 예산대로 쓰고 오히려 교통난을 가중시키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트램이 차선을 잠식하는 새로운 교통수단이기 때문에 영향을 신중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는 “개통 4년 만에 3천600억 원의 적자를 내고 파산한 의정부 경전철의 사례를 거울로 삼아야 한다”며 “교통체계 개선을 위해서는 막대한 예산이 필요한 트램이 아니라, 시내버스 배차 간격을 줄이고 노선을 늘리는 방법이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