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북도내 의장들 ‘예천군의회 파문’ 아랑곳 않고 연수 강행

경북도내 의장들 베트남 연수
물의 일으킨 예천군의장은 빠져

예천군의회 소속 의원이 해외출장에서 관광 가이드를 폭행하고 여성접대부를 요구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북지역 기초의회 의장들이 단체로 베트남 연수를 떠나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경북 시ㆍ군에 따르면 도내 23개 시ㆍ군의회 의장 가운데 18명과 수행비서 등 약 40명이 9일부터 13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베트남으로 연수를 갔다.

해외연수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예천군의회의 의장은 연수에서 빠졌다.

연수 참가자들은 10일에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와 노인복지시설 하노이한인회를 방문하고 11일에는 한국문화원을 찾아간다.

하지만 일정의 절반 정도는 관광성으로 드러났다.

11일 오후에는 현지 유명산과 사원이 있는 옌뜨국립공원, 12일에는 세계적 관광지인 하롱베이를 둘러본다.

이어 하노이 신도시를 탐방하고 13일 귀국한다.

시ㆍ군의회 의장협의회 해외연수는 연례행사다. 경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는 해마다 1월에 국외연수를 떠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해외연수의 1인당 경비는 145만 원이다. 비용은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예산에서 집행된다.

최근 예천군의회 파문으로 의회 해외연수를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는 시점에 시ㆍ군의회 의장들이 아랑곳없이 연수를 강행한 데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이에 대해 시ㆍ군의회 의장협의회 관계자는 “가야 할지를 놓고 협의회 차원에서 의견이 분분했지만 12월에 이미 일정을 정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