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대선 D-18…‘북한 주적’ 등 안보 이슈 급부상

보수진영, 문 후보에‘안보관’ 일제 공세문 “색깔론” 강력반발

2017.04.20

5당 대선 후보의 지난 19일 첫 ‘스탠딩 토론회’ 이후 안보 이슈가 남은 선거운동 기간 주요 쟁점으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범보수 진영은 2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대북송금, 국가보안법 폐지, 북한 주적 논란 등 ‘안보관’을 문제삼으며 총공세를 펼쳤다.
문 후보 측은 ‘색깔론’이라고 강력 반발하며 충돌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해군 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을 찾은 자리에서 문 후보를 겨냥, “북한은 엄연한 주적임에도 불구하고 끝끝내 주적이라고 말하면 안 된다고 하는 사람에게 국군통수권을 줘서는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문 후보 본인은 북한이 주적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로 주적이 누군지도 모른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도 ‘문재인 때리기’에 가세했다.
안 후보는 이날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나와 “국방백서로 북한은 주적(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지금은 남북 간 대치국면 아니냐.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이 맞다”고 가세했다.

이에 문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 유세에서 “선거 때가 돌아오니 또 색깔론과 안보장사를 하고 있다”며 “이제 국민들은 지긋지긋한 색깔론에 속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또 “북한을 우리 국방백서에서 주적이라고 규정한 것이 지금은 빠졌다.
담겨 있지 않다”며 “북한은 우리에게 복합적인 관계에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가 김대중 정부 때의 대북 송금과 햇볕정책에 대해 “공과가 있다”고 평가한 것을 두고 역공을 폈다.
문 후보는 “안 후보가 호남을 주된 정치 기반으로 하고 있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햇볕정책에 대해서도 보다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안보 이슈는 정치 지형상 이번 대선에서 열세인 범보수 진영이 보수층의 결집을 노리고 마지막 반등을 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쟁점화할 것이란 관측이다.

국민의당이 보수 진영과 보조를 맞추고 있는 것관 관련 안 후보가 보수층의 표심을 잡기위해 문 후보의 안보관을 공격 포인트로 삼은 것 같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