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에 담을 것”

문 대통령, 37주년 기념식진상 규명에 강한 의지

2017.05.18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5ㆍ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5ㆍ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자신의 공약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취임 이후 첫 정부 기념행사이자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5ㆍ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5ㆍ18 정신과 촛불혁명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1980년 광주는 지금도 살아있는 현실이자 해결되지 않은 역사”라며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있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5ㆍ18 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에 대해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사회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다.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진상 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닌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헬기사격 진상 규명, 5ㆍ18관련 자료폐기 방지, 역사왜곡 엄벌, 전남도청 복원 등을 약속했다.

특히 5ㆍ18 정신의 헌법전문 반영을 약속했다.
그는 “5ㆍ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정신이 촛불광장에서 부활했고 다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을 광주의 영령들 앞에 천명한다.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정부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마치고 5ㆍ18 유가족인 김소형씨의 추모사를 듣던 중 눈물을 훔쳤으며 예정에 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무대로 올라가 김씨를 안고 위로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5ㆍ18 유공자, 유족 등 1만여 명이 참석했으며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됐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