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에 원해연 설립 희망”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2017.06.19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 선언과 관련한 논평을 통해 “현재 고리1호기를 제외한 총 24기 원전 중 절반인 12기가 경북에 위치해있는 만큼 원전 해체 기술력 확보를 위한 연구소가 경북에 설립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고리1호기 영구정지 기념식에서 탈핵시대를 선언하고 향후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탈핵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원전 해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동남권 지역에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지난 박근혜 정부가 ‘예비 타당성 없음’이라는 이유로 백지화시켰던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설립이 다시 쟁점으로 떠올랐다.

민주당 경북도당은 “경북도당은 지난 18대 대선 때부터 원자로 폐로 관련 실증 연구단지 기반 조성 공약을 당시 후보였던 문 대통령에게 건의했고 경북지역 공약으로도 발표한 바 있다”며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의 경북 유치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정일 기자
kji@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