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본격화

최경환·서청원과 자진탈당 권유…출당조치도 검토

2017.09.13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지우기’에 본격 나섰다.

한국당 혁신위원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자진 탈당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친박(친박근혜) 핵심인 최경환, 서청원 의원도 자진 출당 대상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당내 친박계는 이 같은 탈당권유는 ‘일사부재리의 원칙’에 어긋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최ㆍ서 두 의원은 지난 1월 인명진 비대위원장 체제에서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때문에 비대위에 이어 혁신위에 의해 같은 사유로 징계를 받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최경환 의원은 강한 유감을 피력했다.
최 의원은 이날 “법원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당의 발전과 정치적 도리를 위해 합당하다고 간청해 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보수 야권의 또 다른 축인 바른정당이 차기 지도부 구성을 둘러싸고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나온 한국당의 친박 결별 선언은 바른정당 비대위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유승민 의원의 행보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유 의원은 탈당 권고에 대해 비판적 인식을 보이며 ‘자강론’에 힘을 실었다.

유 의원은 한국당 혁신위의 발표에 대해 “선거 때 박 전 대통령을 팔아 선거하고 끝나니 출당을 결의했다”며 “그 사람들 이상하다”, “쇼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