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안동시·예천군 통합 행정구역 개편 논의

통합추진위, 시민 토론회 개최

경북도청 이전을 기회로 안동시와 예천군을 통합하자는 논의가 다시 이뤄지고 있다.

경북 신도청주민연합 안동ㆍ예천통합추진위원회가 지난 21일 안동시민회관 소공연장에서 ‘도청 이전에 따른 행정구역 개편방안 시민토론회’를 열었다.

안동ㆍ예천통합추진위원회는 정동호ㆍ김휘동 전직 안동시장 2명이 공동대표를, 이경원 안동상의회장이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추진위가 그동안 경북도나 경북도의회를 찾아가거나 언론 등을 상대로 안동ㆍ예천 행정구역 통합 필요성을 설명한 적은 있지만, 시민을 상대로 토론회를 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도청신도시가 자족적인 성장 거점도시로 발전해 안동ㆍ예천이 아닌 별도 행정구역으로 분리되면 생길 수 있는 심각한 문제를 없애기 위해 안동ㆍ예천은 통합해야 한다”며 행정구역 통합 필요성에 공감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