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구미시 숙원 ‘KTX 구미역 정차’ 가시화

장석춘 의원 “용역비 156억 확보”

KTX 구미역 정차가 가시화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인 장석춘 의원(구미을ㆍ새누리)은 지역 숙원사업인 KTX 구미역 정차 연구용역비 등 국비 156억 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장 의원은 “구미시민들의 염원을 담은 KTX 구미역 정차를 위한 연구용역비 3억 원을 확보했다는데 큰 의미를 두며 앞으로 KTX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 이 외에도 금오공대 태양광 발전시스템 구축예산 15억 원, 선산읍 독동리와 산동면 임천리 하수관로 정비 예산 5억 원을 신규로 확보했다”며 “신라불교문화 초전지 역사로드 45억 원 등 일부 예산을 증액하고 산업단지 온실가스 저감 재자원화 실증화 사업 19억 원 등 주민복지증진과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한 예산도 추가로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구미시와 함께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신규 사업을 다방면으로 발굴해 침체된 구미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승남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